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통 - 생활문화컨설팅 www.dotong.net

오늘의 일진 :
[양력]2021년7월27일(丙子日) [음력]2021년6월18일[丙子日]
  • 운세
  • 궁합
  • 임신 / 출산
  • 꿈해몽
  • 1:1 상담
  • 부적
  • 작명 / 개명
  • 택일 / 풍수
  • 영가천도
  • 무료상담
  • 도통문화원

음양오행론

태극이라 함은 우주만물(宇宙萬物)이 있기 이전의 끝없는 공허함 즉 무극(無極)을 일컬어 칭한 말로서 아무 것도 없음과 동시에 모든 것의 근원을 뜻한다.
우주의 삼라만상(森羅萬象)의 흐름을 설명하는 음양오행론은 태극으로부터의 시작을 표현하고 있으며, 태극에 대한 이해와 그 사상을 받아들이는 것은 음양오행론을 이해하는데 있어 근본이자 기본이 된다.

태극도설(太極圖說)
-주돈이(周敦燎)


無極而太極
무극함이 곧 태극이니

太極動而生陽
태극이 동해 양이 태어난다

動極而靜
동(動)이 극하면 이내 정(靜)이 되어

靜而生陰
정함은 음을 낳으며

靜極復動
정함이 극하면 다시 동이 된다

一動一靜
하나의 동, 하나의 정이

互爲其根
서로의 뿌리가 되어

分陰分陽
음과 양을 나누니

兩儀立焉
양의가 성립하며

陽變陰合
음양은 변하고 합치며

而生水火木金土
수, 화, 목, 금, 토가 태어나고

五氣順布
다섯의 기가 고르게 펼쳐지니

四時行焉
사철이 움직인다

五行一陰陽也
오행이 곧 하나의 음양이며

陰陽一太極也
음양이 곧 태극이며

太極本無極也
태극이란 본디 무극이며

五行之生也
오행이 태어남에 있어

各一其性
저마다 하나씩의 성품을 지닌다

無極之眞
무극에 그 진리를 두고

二五之精
둘과 다섯의 정기가 있어

妙合而凝
묘하게 합쳐 뭉치니

乾道成男
건(乾)의 길은 남자를 만들고

坤道成女
곤(坤)의 길은 여자를 만들고

二氣交感
두 기운이 교차해 감응하여

化生萬物
만물이 화생(化生)함에

萬物生生而變化無窮焉
끝없이 태어나니 곧 변화무궁(變化無窮)하다

惟人也得其秀而最靈
오직 사람이 가장 빼어난 영을 얻음으로

形旣生矣
완전한 형태를 갖추고 태어나

神發知矣
지혜를 발하는 정신을 지녀

五性感動
다섯 성질의 움직임을 좇으니

而善惡分
이에 선과 악을 구분하고

萬事出矣
만사가 시작된다

聖人定之以中正仁義而主靜
성인이 정한 바에 따르면 인의에 치우침이 없고 흔들림 없이 고요함이

立人極焉
곧 사람의 극이로다

故聖人與天地合其德
그러니 성인이 아우르기를 천지를 합한 그 덕,

日月合其明
해와 달을 합한 그 빛,

四時合其序
사철을 합한 그 서순,

鬼神合其吉凶
귀와 신을 합한 그 길흉이니

君子修之吉
군자가 익힘이 길이요

小人悖之凶
소인이 어김이 흉이다

故曰
하여 이르기를

立天之道曰
하늘의 도을 세워 말함에

陰與陽
음양이 함께함이다

立地之道曰
땅의 도을 세워 말함에

柔與剛
유함과 강함이 함께함이다

立人之道曰
사람의 도를 세워 말함에

仁與義
인과 의가 함께함이다

又曰
또한

原始反終
시작은 곧 끝이니

故知死生之說
이에 생사의 개념을 안다

大哉
위대하구나

易也
역을 따라

斯其至矣
모두 이에 도달하노라

음양은 하나를 이루는 두 개, 즉 한 쌍으로서 태극(太極)으로부터 태어나는 것이며, 상대성을 이루는 두 개의 힘으로서 세상의 모든 것을 이루는 근본이다. 음과 양이란 어느 한쪽 만이 존재할 수 없는 빛과 그림자와도 같은 관계이며 완전한 하나를 이루는 둘이다.
음양은 동일한 근원(태극)을 지닌다는 뜻의 일원성을 비롯하여 여러 특수한 성질을 지니는데 넓은 벌판에 하나 솟은 언덕을 예를 듦으로써 그 성질들을 효과적으로 엿볼 수 있다. 들판의 언덕은 늘 한편에 볕을 한편에 그림자를 가진다. 또 음지와 양지가 모여 늘 하나의 언덕을 구성하니, 서로 반대의 성질을 가져 대립관계에 있으며 늘 역방향으로 작용하는 음양의 상대성과 이중성을 여기서 볼 수 있다. 또한 응달과 양달은 시시각각 그 모양을 달리하니 이것이 하나의 형태에 머무르지 않는 음양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바와 같다. 즉, 음양의 대립은 단순한 부딪힘이 아닌 서로의 어우러짐이요, 그 순환에 의해 우주가 유지되는 것이다.
음양을 이해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일원성과 순환에 있다. 서로 반대의 위치에 있으나 본래는 둘이 아닌 하나이며, 절대적인 틀을 지니지 않고 끝없이 변화하여 서로를 존속시키는 그 순환의 개념을 받아 들인다면, 음양의 평형을 찾고 조화를 이루는 것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는 곧 명리학에서의 완성을 뜻하는 것이며, 그 길은 중용(中庸)의 도(道)를 취함에 있다.
음과 양은 곧 달과 태양, 땅과 하늘, 어둠과 빛, 암과 수를 뜻함과도 같으니 암수의 결합으로 인해 생을 받고 땅에 뿌리를 내려 하늘의 축복으로 자라나는 생물들을 비롯하여, 땅의 물질과 하늘의 에너지로서 생겨나는 만물의 탄생이 음양의 합일(合一)에 있다. 그 중에서도 인간(人間)의 안에는 양의 기운이 강한 정신(精神)을, 음의 기운이 육신(肉身)을 이루어 한데 존재하여 음양의 조화를 가장 크게 간직한 것이 바로 사람이다.
이렇듯 인간의 근원도 또한 음양의 합일에 기하는바, 그 가진 음양의 기운이 어떤 식으로 조화를 이루는가에 따라 운명의 흐름 또한 결정되며, 나아가서는 인간과 인간사이의 인과(因果)또한 이에 정해진다.

오행은 음양의 순환 속에서 생겨나는 우주를 구성하는 5가지 형태의 요소를 뜻하는 것으로서 서로의 대립과 일원성으로 대표되는 음양과는 달리 이 다섯 개의 요소는 상성(相性)에 따라 다른 기운을 살리기도 죽이기도 하고, 한편으로 다른 기운의 도움이나 방해를 받으며 그 속에서 세상을 구성하는 근본적인 기운(氣運)이다. 오행을 구성하는 기운은 수(水), 화(火), 목(木), 금(金), 토(土)의 다섯 가지인데, 이들 다섯 기운은 실제로는 물, 불, 나무, 바위, 흙이라는 사물 그 자체의 기운을 말하는 것이 아닌, 그 각각의 특징들로서 이미지 되는 기운이라는 뜻에서 이와 같이 나타내어지며, 이들 다섯 기운들의 상호작용을 통해 세상의 움직임을 설명하고자 한 것이 바로 오행론이다.
오행의 상호작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오행의 상생과 상극에 대해 알 필요가 있다. 오행이 세상을 구성하는 요소로서 정의된 만큼 오행의 상생, 상극은 결코 특별하고 이상한 것이 아닌, 자연의 섭리로서 간단히 설명이 가능하다. 자연에서의 물, 불, 바위, 나무, 흙의 경동을 생각해보면 이해가 용이한데, 기운도 사물과 같이 흐름과 순환의 고리를 형성하고 변화를 계속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나무가 물을 먹고 자라고, 불이 나무를 먹고 타오르고, 흙은 불탄 재로 인해 세를 더하고, 흙과 모래가 모여 바위를 이루고, 바위 틈에서 새물이 솟아나오는 것에서 상생의 관계를 읽을 수 있다. 오행의 다섯 상생관계는 각각 목생화(木生火), 화생토(火生土), 토생금(土生金), 금생수(金生水), 수생목(水生木)이라는 말로 표현된다.
한편, 오행의 상극이라 함은 어떠한 기운이 다른 기운을 막거나, 지배하는 관계에 있음을 뜻하며, 각각 목극토(木克土), 토극수(土克水), 수극화(水克火), 화극금(火克金), 금극목(金克木)이라 일컫는다. 또한 여기서도 뿌리를 내려 흙을 그러쥐고 토지의 모양을 다지는 나무, 둑을 쌓아 물의 흐름과 형태를 규제하는 흙, 불을 끄거나 그 기세를 조절하는 물, 금속을 녹여 그 성향을 조절하는 불, 나무를 잘라 그 용도와 모양을 규제하는 도끼와 칼의 금속을 상상해 보면 오행의 상극관계를 보다 쉽게 가늠해볼 수 있다.
세상을 구성하는 모든 생물, 사물에는 그것이 가지는 고유의 오행의 기운이 있고, 이 기운과 주변, 우주, 시대의 오행의 흐름이 상호작용하며, 세상의 섭리가 이루어지게 된다.

뒤로가기
플러스친구 카톡상담